‘윤석열 먹방로드’… 언론의 부끄러운 ‘식사정치’ 보도

윤석열 대통령 당선자는 “혼밥 하지 않겠다”며 공개 오찬을 소통 행보로 내세웠습니다. 이로 인해 지난 한 달간 ‘식사정치’라는 말이 언론에 많이 회자됐는데요. 윤 당선자의 공개 오찬 일정은 언론에 수없이 대서특필되며 그가 다녀간 식당 주소와 메뉴까지 공개됐습니다.윤 당선자에게는 ‘맛집을 섭렵한 대통령’, ‘음식에…

기사 더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