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손준성의 고발장과 조선·동아 기사의 오류 똑같아”

지난 2일 인터넷 매체인 <뉴스버스>가 지난해 총선 직전 검찰 간부가 당시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(국민의힘 전신)에 여당 정치인과 언론인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. 대상이 된 언론인에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아내와 장모의 비리를 보도한 기자가 있어 검찰의 사유화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.고발 …

기사 더보기